[PICS + ROUGH TRANS] LEE JEE HOON AND KIM HO YOUNG AT SCENE PLAYBILL MAGAZINE FEBRUARY 2015

IMG_2274

2

두 사람이 술잔을 마주하니 산 꽃이 피네. 한 잔, 또 한 잔, 다시 또 한 잔.

먼 옛날 위대한 시인 이백이 벗과 술잔을 마주 하며 읊었던 시처럼, 술은 때때로 사람과 사람 사이에 꽃을 피운다. 그렇게 꽃이 된 술 한 잔은 보약보다 영험한 힘을 주기도 하고, 열 마디 말보다 깊은 위안이 되어주기도 한다.

겨우내 무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뮤지컬들이 있다. 긴 시간 무대에서 지치지 않고 즐겁게 공연할 수 있는 공을 ‘서로’에게 돌리는 배우들을 불러냈다.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고 자극이 된다는 선배와 후배 혹은 단짝 세 쌍. 그들 사이에 꽃이 피길 바라며 격려와 위로를 채운 위스키 한 잔을 건넸다.

Long time ago two great poets had recited poetry, facing glass and get drunk occasionally blossoms relationships between friends. Meaning, Drink Cup is more than simply the rough strength and spirit, the heat has been deeper than comforting words. Just months ago having debut hot musical. Having enjoyable the performances on stage can be exhausted activities, calling out each others “actors.” It’s also about the power and incentive relationship between senior and junior really best. Blossoms relationship between them is filled up with whiskey full of encouragement.

Ðï×Í353

 

3

촬영 직전, 보라색 수트와 푸른 셔츠 차림의 김호영이 자주색 스웨터를 입은 이훈에게 자신의 파란 코트를 걸쳐주었다. 이로서 둘의 컬러 매치는 완벽해졌고 남다른 화기애애함은 촬영 내내 이어졌다. 그도 그럴 것이 뮤지컬 <프리실라>와 <라카지>를 함께하는 동안 둘은 죽마고우도 부럽지 않은 친구가 됐단다. 요즘은 쉬는 날이면 함께 ‘맛집탐방’에 나서거나, 영화를 보러간다던 김호영의 선제공격. “지훈이 형은 연기와 노래 자체를 깊게 고심하는 사람인데다 배우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인 ‘센스’를 갖췄어요. 무엇이든 빠르게 흡수해서 호흡을 맞추는 입장에서 굉장히 편안하죠.” 질 수 없다는 듯 이지훈이 칭찬 폭격을 이어갔다. “<라카지> 초연을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는데 호영이는 무대 위에서 에너지를 분출하는 데는 독보적인 배우에요. 아이디어가 넘치고, 공연 전체를 보는 안목도 갖췄죠. 오로지 이 친구만이 할 수 있는 거예요.” 과묵하고 진중한 이지훈과 세심하고 생기발랄한 김호영. 어쩌면 전혀 다른 두 사람이기에 함께할수록 빛이 나는지도 모르겠다.

Dressed in a blue shirt with purple coat on the eve of the shooting, Kim Ho-young, while purple sweater over his Blue Coat is Lee Ji-Hoon. This was the perfect colour match and harmonious of both unique sparkling throughout the shoot. They also put the harmony together for the musical <Priscilla> and <La cage> it is an enviable relationships between friends. If today is your day off with then, or the “gourmet trail”, go to the movies preemptive strike Kim Ho Young. “Ji-hoon hyung have equipped the most necessary virtues of ‘sense’ to the person who could learn to struggle for its deep acting and singing. Having ability to blend with the breath of surrounding by absorbing anything in a position very comfortable. ” Get a bomb of appraisal like that, Lee Ji-Hoon start strike back. “Watch the premiere < La Cage > got freshly shocking Kim Ho Young’s energy spurts on stage, really a unique actor. Overflowing with ideas, show the entire run, even coverage. Only can be done by this friend.”

Ðï×Í351

4

이지훈

“언제까지 왕자님일 수는 없잖아요. 말에서 내려올 때를 알아야죠.” 3년 전, <씬플레이빌>과의 인터뷰에서 선언한 바대로 배우 이지훈은 자신만의 길을 끊임없이 개척해나가고 있었다. “그 이후로 좀 내려오지 않았나요? 물론 멋있는 역할도 하고 싶지만, 다양성을 추구하는 게 더 재미있어요. 한 곳에만 머무르고 싶지 않았는데 <라카지>는 굉장히 좋은 기회였죠.” 대중들에게 뿌리내린 청춘스타라는 고정관념 혹은 그 스스로가 느끼는 배우로서의 한계. 두 가지 모두, 그가 새 작품을 만날 때마다 좋은 원동력이 되었다. 납득은 되지만 ‘조금 더 안전하고 쉬운 선택지도 있을 텐데…’싶은 의문은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 아다 시피, <라카지>의 자자는 드랙퀸인 동시에 엄마이기도 한 만만치 않은 인물 아닌가. “초연을 봤을 때, 굉장히 충격적이었어요. ‘이런 소재로 관객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줄 수 있구나!’싶었죠. 특히 자자가 ‘What I am, Who I am’을 부를 때 쿵하고 와 닿았죠.” 인연은 멀리 있지 않았다. ‘언젠가 꼭 하리라’ 다짐한지 2년 만에 이지훈은 바로 그 작품에서 그 넘버를 노래하고 있다. “<라카지>는 매회 무대에 올라갈 때마다, 첫 공연처럼 긴장되는 작품이에요. 자자가 극을 끌어가는 인물이다 보니, 긴장감에 익숙해 질 틈이 없네요. 그래도 요즘은 무대 위에서 상대배우들과 놀듯이 연기하는 제 모습을 발견하곤 해요.” 무대를 즐기게 되기까지, 그를 놓아주지 않았던 인고의 시간들이 있었다. 압도적인 대사량이나 타이틀로서의 책임감. 어느 것 하나 가볍지 않았지만, 무엇보다 자자, 그 자체가 제일 무거웠다. “초연 멤버들이 워낙 잘하셔서 부담스럽기도 했었어요. 아름답고 우아한 김다현 씨의 자자와 호들갑스럽지만 재밌는 정성화 씨의 자자 사이에서 저만의 자자를 표현해야 했으니까요. 그러다 연출님의 조언대로 ‘감정기복이 심한 여배우’에서 실마리를 얻었죠.” 그리고는 일사천리였다. 떽떽거리며 잔소리를 하다가도, 여린 마음에 쉽게 눈물짓는 이지훈만의 자자가 탄생했다. “자자의 감정선에도 구분을 뒀어요. 1막에서는 남편에 대한 지극한 애정이 두드러지다가, 2막에서는 아들에 대한 사랑이 무르익죠. 아무래도 모성애에는 취약할 수밖에 없다보니, 어머니와 대화하면서 아들을 대하시는 모습을 더 유심히 보게 되더라고요.” 활기를 띄며 캐릭터를 설명하는 그를 보며, 새삼 열의에 놀라고 말았다. 어린나이에 정점에 오르고, 이제는 선배의 반열에 오른 시기. 식었을 법도 한 열정이 단단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다행히 무탈하게 지금까지 왔어요. 큰 계획이나 포부보다는 눈앞에 있는 작품에 최선을 다하고 싶어요. 계획대로 되는 삶이 얼마나 있겠어요. 굴곡과 실패 역시도 인생이잖아요. 그러다 보면 질그릇도 반질반질 잘 닦여, 은그릇 보다 빛나게 되지 않을까요?” ‘꿈을 꾸는 한 청춘’이라는 말이 참되다면, 아마도 그는 영원히 청춘일 것이다.

Lee Ji-Hoon

“One day I won’t be a prince anymore. I need to know when it is taken down at the end of it. “Three years ago, in an interview with < scene playbill > declared as actor Lee Ji-Hoon declared himself as actor was pursuing his own path was constantly pioneering. “Since then I come down? Of course, if I really want to act in pursuit of diversity, more fun.I did not want to stay in one place, and it’s good chance < La Cage >.” Stereotypes as youth star or idol somehow which rooted to the public give him limitations to become actor.  Both, the momentum is good every time he met a new work. Convinced about that, ‘there must be a little more secure and easy selection map … ‘ but it’s not the question to be resolved before it’s proven. Oh, Albien in < La cage > is drag queen and also mom at the same time. “When I saw the premiere, it was very shocking. “Putting the fun and excitement can give to the audience in this material!” I wanted to. Especially the Zaza, woman’s character inside man figure is ‘What I am, Who I am’ which touching me a lot.” Destiny was not far away. ‘One day I will come’ only 2 years after pledging Lee Ji Hoon has just singing the numbers in the works. “Whenever <La Cage> climb the stage every time, it’s work of tension as the first show. Zaza, the character I play is going to attract a person, now get used to break the tensions. But these days, it’s as if an opponent plays with the actors onstage look often found that smoke.” To be enjoyed on stage, there were times of ingot did not let him go. The overwhelming sense of responsibility as metabolism or title. “Premiered members pulls of their energy to fill the stage with hard work to do well. Beautiful and elegant Kim Da Hyeon makes me afraid of playing Zaza Because I have to express my own Zaza with no fuss between the Zaza’s interesting play out by Jung Sung-hwa. Then, as I got the clue’s advice directed at “severe mood swings actress.” And through the stage, the playful nagging and tender heart of Zaza was born by Lee Ji-Hoon on stage. Zaza distinctive character is one of the best feeling on stage. Act 1 shows the affection for the husband which is really pronounced so strong, the second act ripened the love of the son. Somehow I have no choice but to vulnerable abusive mother, and conversation while being downed witness the dealings of his son more closely.” Describe a character that becomes vibrant, marveled at the heat once again. Peaking at a young age, and rose to the rank of seniors now. It was also an expression of enthusiasm hardly had to hold onto the seat.   “Fortunately mutal has come so far. I want dedicated to the work in the front rather than the big plans and aspirations. How long could life be as planned. Bending and failure, neither is life. Then look at the earthen vessels also wiped down, well be half and half the quality is better than a bowl wouldn’t shine?” They say a picture is a dreaming youth if they are true, perhaps he will be eternally youthful.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